새싹이 움트는 봄에 방문하면 좋을 3월 국내 여행지 추천 다섯 곳을 준비했다.

​봄. 겨우 이 한 글자가 가진 추억이 참 많다. 하나하나의 꽃잎이 겹겹이 쌓여 예쁜 꽃을 만들 듯, 한 해 한 해가 쌓여 봄은 더 특별한 계절이 되었다. 어쩌면 미화된 기억일지 모르겠지만, 그조차도 봄의 선물이라 믿고 싶다. 이토록 봄을 좋아하는 에디터 E에게 3월이 왔다는 건 참 반가운 일이다. 너무 오래 춥지도, 너무 일찍이 덥지도 않은 그저 봄다운 봄이 3월부터 5월까지 잘 머물러 주길 바랄 뿐이다.

​올해의 봄은 또 어떤 봄으로 남을까. 어김없이 아름다운 봄이 되길 바라며 준비한 3월의 여행지 다섯 곳. 올봄의 시작을 함께하고 싶다면 주목해 보자.

1. 광양 매화마을

3월 광양 매화마을
© june_fairytale

이른 봄의 추위에도 가장 먼저 피어나는 꽃, 매화가 가득한 전남 광양 매화마을을 소개한다. 따뜻한 남쪽에서부터 서서히 들려오는 봄소식은 매년 들어도 어떻게 이토록 설레는지. 3월이 시작될 즈음이면 언제나 남부 지방의 꽃 소식에 귀를 기울이게 된다.

3월 광양 매화마을
© june_fairytale

매화는 추운 날씨에도 굳은 기개로 피는 하얀 꽃과 은은한 향기 덕에 사군자 중 하나로써 선비들에게 사랑받았다고 한다. 매화를 감상하고 있자니 선비의 마음을 알 것도 같다.

3월 광양 매화마을
© _brightravel

광양 매화마을은 이맘때면 매화축제가 열린다. 하지만 작년에 이어 올해도 축제가 취소되었다. 그나마 다행인 것은 늘 축제가 열렸던 덕에 마을 입구에 넓은 주차장 공간이 있다는 것. 자차로 방문하더라도 걱정 없다.

3월 광양 매화마을
© june_fairytale

광양 매화마을을 둘러보면 유독 진한 분홍빛이 눈에 띈다. 그 정체는 다름 아닌 홍매화. 간간이 발견할 수 있는 홍매화도 이곳의 묘미이다.

3월 광양 매화마을
© june_fairytale

일찍 피는 꽃인 만큼 금방 사라지기에 늦장을 부리다간 만개한 매화를 놓칠 수 있다. 그러니 3월이 지나기 전, 서둘러 광양 매화마을로 떠나보자. 변덕스러운 날씨 속에서도 만개한 꽃을 보는 행운을 거머쥘 수 있을 테니.

​- 주소 : 전라남도 광양시 다압면 섬진강매화로 1563-1

2. 보령 청보리밭

3월 보령 청보리밭
© rereon__

드라마 ‘그해 우리는’ 촬영지로 유명해진 곳, 보령 청보리밭이다. 드라마 속 수많은 장소 중에서도 이곳이 사랑받는 이유는 파란 하늘과 들판이 ‘그해 우리는’ 특유의 청량감을 잘 담아내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.

3월 보령 청보리밭
© heeping_hobbang

푸르른 봄의 청량함이 그리웠다면 보령 청보리밭에 방문해 보자. 이곳이 한국이 맞나 착각이 드는 풍경이다. 국내에서 이런 곳을 만날 수 있다니 감사할 따름. 넓고 푸른 대지에 덩그러니 있는 폐목장은 왠지 모를 운치를 더해준다.

3월 보령 청보리밭
© rereon__

드라마는 끝났지만 웅이와 연수를 아직 못 보내주진 않았는지. 두 주인공에게서 헤어 나오지 못했다면, 멀리 보이는 폐목장을 배경으로 사진을 남기는 것을 잊지 말자. 그들처럼 청춘의 한순간을, 또 머지않은 미래에서 추억할 ‘그해’의 나를 담아낼 수 있을지 모른다.

3월 보령 청보리밭
© heeping_hobbang

참고로, 교회 주차장 옆쪽으로 청보리밭에 들어가는 입구가 있다. 이곳은 관광지가 아니므로 쓰레기를 투기하거나 보리밭을 밟는 행동은 삼가고, 매너 있게 조용히 즐기고 오자. ​

– 주소 : 충청남도 보령시 천북면 하만리 176-6

3. 김포 몬스터리움

3월 김포 몬스터리움
© jihee8403

꽃샘추위에 아직은 실외활동이 꺼려진다면, 실내로 여행을 떠나보자. 동물원과 아쿠아리움이 공존하는 김포 최초의 아쿠아리움, 김포 몬스터리움을 소개한다. 많은 생명들이 다시 깨어나기 시작하는 3월에 동물들의 생명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.

3월 김포 몬스터리움
© ssseulgi.j

마치 정글을 연상케하는 탐험로가 특징인 김포 몬스터리움에서는 많은 희귀종을 만나볼 수 있다. 다른 곳에서는 접하지 못했던 이색적인 체험도 가능해 호기심이 많은 아이와 소중한 추억을 쌓기에도 좋다.

3월 김포 몬스터리움
© jihee8403

알파카, 거대 코끼리 등 희귀한 생물과의 교감은 어디서든 쉽게 할 수 있는 체험이 아니니 먹이를 구매해 더 가까이서 만나보자. 처음엔 낯설지만 내가 준 먹이를 맛있게 먹는 모습에 미소가 절로 지어진다.

3월 김포 몬스터리움
© ssseulgi.j

김포 몬스터리움의 인기 포토존도 놓치지 말자. 거대한 물고기의 입속에서는 아이의 개구짐마저도 예쁜 추억으로 남길 수 있을 것이다.​

– 이용시간 : 매일 11:00-19:00
– 입장료 : 평일 12,900원 / 주말, 공휴일 14,900원
– 주소 : 경기도 김포시 대곶면 대명항 1로 52 가동 1층
– 문의 : 0507-1481-9605

>> 김포 몬스터리움 바로가기

4. 거제 공곶이

3월 거제 공곶이
© jjuuu_aaaaa

노란 봄꽃이라곤 개나리와 유채꽃밖에 몰랐던 에디터 E가 다음으로 소개할 곳은 수선화가 가득한 거제 공곶이다. 수선화에게 소홀했던 지난 세월이 안타까울 만큼 아름답다. 만개한 노란 수선화와 그 너머로 보이는 푸른 바다의 색이 어우러져 세상 어디에도 없는 풍경을 선사하고 있으니.

3월 거제 공곶이
© b.g_zzu

거제 구조라해수욕장 근처에 위치한 공곶이는 거제시가 지정한 추천 명소 8경 중 하나이다. 3월에 거제를 여행할 계획이었다면 이곳을 놓치지 말길. 특히 아직 수선화의 매력을 모르고 있을 누군가에게 진심을 담아 추천하고 싶다.

3월 거제 공곶이
© jjuuu_aaaaa

가파른 언덕길을 조금 올라가야 하기 때문에 편안한 복장으로 방문하는 것이 좋다. 가는 길은 고되지만 중간중간 푸른 바다도 만날 수 있으니 파도의 응원에 힘입어 공곶이를 만나고 오길 바란다. ‘이렇게까지 해서 볼 풍경은 뭐길래’라는 생각이 들었다가, ‘그래, 이런 아름다움이면 그런 고생쯤은’ 하고 생각이 바뀔 것이다.

3월 거제 공곶이
© jjuuu_aaaaa

파도 소리를 배경으로 감상하는 수선화라니. 말로 표현하기 어렵지만, 여름도 겨울도 아닌 봄에만 느낄 수 있는 몽글몽글한 감성과 포근한 공기가 사진에도 담기길 바라며 셔터를 눌러본다. 더 아름다운 인생샷을 남기고 싶다면 공곶이로 가는 길목에서 판매하는 수선화를 구매해도 좋겠다.​

– 주소 : 경상남도 거제시 일운면 와현리

5. 걸매생태공원

3월 걸매생태공원
© oneul_haruu

다음으로 소개할 곳은 제주도의 걸매생태공원이다. 제주도의 모든 계절은 선명하지만, 그중에서도 봄은 유난히도 뚜렷하다. 자연이 오랜 기다림을 끝내고 새로운 생명을 입는 모습이 반갑다.

3월 걸매생태공원
© _jungkong

‘따뜻한 지역’하면 제주를 떠올리지 않을 한국 사람이 있을까. 그 명성에 걸맞게 제주도는 일찍이 매화로 봄을 알리고 있다. 걸매생태공원은 탐방로가 데크로 잘 조성되어 있어 구경하기에 좋다. ‘걸매’가 물도랑이 자주 막혀 메워져 있는 곳을 뜻하는데, 실제로 시냇물이 흐르는 것도 발견할 수 있다.

3월 걸매생태공원
© tut_nungil

마스크 너머로 매화의 향이 희미하게 느껴질지라도 이곳의 향만큼은 잔뜩 맡고 오길 바란다. 어쩌면 눈으로 본 꽃보다 그 향이 매화를, 그리고 이번 봄을 더 기억하게 할지도 모른다.

3월 걸매생태공원
© bling_yuri

사랑하는 이와 피크닉을 즐겨도 좋겠다. 작고 네모난 돗자리 위에 잠시 발을 붙이면, 하늘도 꽃도 함께해 줄 것만 같다. 이번 3월엔 봄바람 휘날리며, 흩날리는 매화꽃잎을 만나러 가보자.​

– 주소 : 제주도 서귀포시 서흥동 1207

>> 제주 수선화 명소 제주 한림공원 바로가기


인생의 한창인 때, 희망찬 앞날이나 행운 등을 의미하기 때문일까. 봄이라는 단어를 입 밖으로 꺼내는 것마저 행복으로 느껴지는 순간이다. 무엇이든 해낼 수 있는, 좋은 일만 생기는 3월이 되길 바란다.

-​

# 포근한 봄날의 여행, KKday에서 준비하세요
🛒해운대 블루라인파크 탑승권
🛒여수 해양 레일바이크 탑승권
🛒제주 우도 전기차/ 전기자전거/ 전기스쿠터 대여
🛒덕산 스플라스 리솜 워터파크 이용권
🛒남이섬 입장권